2009년 7월 26일 일요일

비에 젖은 육식남




아침부터 지랄맞은 경기도 구름들이 나를 따라 다녔다.
서초구에 오니 비로서 비가 그쳤다.
비구름들도 MB눈치를 보는가부다....
서초구에 와서 비가 멈출게 뭐람.
존나 허탈해서 존나 웃었더니
서초구에 사는 좆만한 놈들이 '저 새끼는 왜 물에 홀딱 젖어서 웃고 지랄이야'라는 눈빛으로
내 옆을 지나갔다.

그래도 재미는 있는데......ㅋㅋ
뭔가...야성미가 넘치는 듯한.....그런 느낌??

어흥~~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