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8월 23일 월요일

너만 살짝 봐~



절대 지워지지 않는 찰라의 순간!!

인사도 그녀의 보라색 빤쮸도 아직도 뇌리에 생생하다~



어흥~~~

-_-;;;;